삼성 MV900F 사용기

MV900F는 2012년 9월에 출시된 삼성전자의 콤팩트 카메라 입니다. 1630만 화소의 사진 촬영과 FHD 30fps의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는 1/2.3인치 센서를 탑제하였으며 광학 5배 줌(35mm 환산 25mm~125mm) 기능이 있는 렌즈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최신 삼성 스마트폰인 갤럭시 S8의 경우, 1200만 화소의 사진 촬영, UHD 60fps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는 1/2.55인치 센서를 탑제하였습니다. 줌 렌즈의 존재와 고화소의 장점만이 유일하게 남아있는 MV900F의 사용기를 작성해보겠습니다.

카메라로써 가장 큰 장점은 얇은 두께와 무게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주머니에 부담가지 않을 정도의 두께와, 스마트폰과 비슷한 정도의 무게를 가지고 있어 카메라라는 것을 들고다니는 행위가 부담스럽지 않게 해줍니다. 카메라 사용에서 가장 큰 문제점이 휴대성이라고 보통 말하죠. 휴대가 부담스러워지면 장롱카메라가 되어 버리는..ㅜㅠ

두번째 장점은 비교적 높은 해상도입니다. 한때 스마트폰 카메라의 해상도가 하늘 높은줄을 모르고 올라가다가 촬영 결과물에서 발생하는 노이즈라는 난관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에는 다시 해상도가 낮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비록 예전 센서지만, 스마트폰 센서대비 약간이라도 더 넓은 면적을 가지고 있고, 해상도도 높으니 보다 많은 정보를 기록하고 싶다면 가볍게 가지고 다닐 만 할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에는 없는 광학 줌 또한 하나의 킬러 기능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줌할 경우 센서도 작고.. 렌즈도 어두워져서 생각보다 노이즈가 엄청 끼게 됩니다.

사진의 선명도가 전반적으로 떨어집니다. 물론 이 사진을 촬영하였을때 환경이 좋지 않았던 탓도 있지만.. 날이 화창할때는 양쪽 모두 잘 찍히니 따로 언급할 이유는 없을 것 같습니다.

날이 흐릴때(비올때..) 샘플 샷입니다. 줌인은 하지 않았습니다. 적당히 찍어도 흔들리지 않게 설정이 되는 점은 좋지만, 최근 스마트폰에서 지원되는 고급 촬영 옵션이 미지원되는 점은 정말 아쉽습니다.

 

다만 이 카메라를 들고 나갈 것이냐? 라는 물음에 현재의 저는 아니요 라고 답할 것입니다. 무언가가 +되는 무게지만, 줌 인 이외에는 최근 스마트폰 때비 특출난 점이 없으며, 야간에 취약한 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구입할 당시에도 스마트폰보다는 쌌지만 절대 저렴한 가격이 아니었던 카메라가 이렇게 계륵이 된 점은 정말 안타깝습니다. 스마트폰에 많은 수요가 있고 많은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똑딱이(컴팩트 카메라)의 구매는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할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몇몇 샘플 사진으로 사용기를 마치겠습니다.

SanDisk Extreme PRO SD UHS-I 사용기

역시 마음에 드는 제품을 리뷰하는 것이 행복합니다. 이전에 느린 속도의 16GB 메모리 카드에 고통받다가 이전에 사용하던 micro SD카드로 교체하여 사용하던 중, 용량 부족으로 새로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SanDisk사의 SD카드 중에서 2번째로 높은 급의 카드로, 구매 당시 많은 기대감을 가지고 구매하였습니다. 외모 빼고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일부 고급 micro SD카드의 경우 화려한 색으로 도색된 경우가 있었는데, 이 카드의 경우 검정 플라스틱에 전면 스티커 뿐이라 아쉬웠습니다ㅠㅠ

이 모델의 특별한 점을 하나 꼽자면, v30 스펙을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v30이란, 동영상 촬영시 30MB/s 의 기록 속도를 보장함으로서 FHD, 4K를 기록할 수 있는 스펙을 의미합니다. 비트레이트가 낮은 설정으로 녹화시 8K 녹화도 가능합니다.

이번에도 간단하게 벤치마크를 돌려보았습니다.

읽기 쓰기 모두 50 MB/s 전후로 SD 카드로서는 정말 놀라운 속도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실제 사용환경에서도 많은 부분에서 이점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마치 컴퓨터를 HDD 에서 SSD로 옮긴 것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먼저, 드디어 동영상 촬영이 카메라 펌웨어에서 제한한 30분까지 녹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전에는 거의 촬영과 동시에 경고 메세지를 띄웠던 것을 생각해본다면.. 캐논 마케팅 팀이 반성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그리고 연속 촬영에서 어마어마한 이득을 느꼈습니다. 정말 빠른 속도로 버퍼가 비워지고, 광고에서 보았던 연속 촬영 횟수가 이제서야 보장이 되었습니다.

아쉬운 점은 읽기 95MB/s 가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카드 리더기를 교체하고 속도는 이전보다 빨라졌는데.. 스펙보다 현저히 낮다는 것은 조금 이상하게 생각이 되었네요.

무게도 측정해보았는데요. 이전의 16GB SD카드의 경우 1.72g 이였고, 둘다 가볍게 느껴져서 무게에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였는데 10% 정도나 차이가 나서 놀랐습니다. 뭐.. 1g 차이도 아니기 때문에 큰 상관은 아니니까 상관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SD카드는 SanDisk만 구매한 이유에 대하여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특이하게도 SanDisk는 고급 SD카드 ( 및 micro SD 카드) 제품에 대하여 평생 보증을 해 줍니다. (단, 블랙박스 용 사용등 일부 상황에 대해서는 보증하지 않습니다.) 내부에 저장된 데이터까지 보증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보통의 전자제품에서 5년 이상 보증하는 경우가 드문것을 보면 자사의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살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SanDisk Extreme PRO SD UHS-I 128GB의 사용기를 마칩니다.

 

SanDisk Ultra 16GB SD 카드 사용기

책 리뷰를 먼저 하려고 하였으나.. 시간이 부족해서 가볍게 작성할 수 있는 메모리 카드 사용기를 시작합니다. 저장장치 관련 리뷰가 좋은 점이, 안에 뜯어볼 것도 없고 특별한 기능도 없기 때문에 금방금방 작성할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것 같아요.

이번에 리뷰할 제품은 SanDisk사의 16GB SD 카드 입니다.  EOS M5 카메라 구매할때 사은품으로 같이 껴 준 제품인데.. 한마디로 말하자면 별로입니다ㅠ

성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사진 촬영에만 사용하기 때문에 4K R/W 값이 크게 중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너무나 느린 4K 쓰기 속도때문에 순간 프로그램에 오류가 발생했는지 의심했습니다.

일반적인 카메라 사용 환경에서는 읽기 46MB/s, 쓰기 6MB/s 수준이라고 보면 될 듯 합니다. 읽기 속도는 그래도 준수한 편인데 쓰기 속도는 정말 너무한 수준이었습니다. 쓰기 속도 때문에 정말 많이 실망을 하게 만든 상황이 발생하였습니다.

EOS M5의 동영상 촬영 상황을 예로 들자면, 1080p 59.94 fps 에서 35Mbps로 동영상이 저장됩니다. 위의 기록으로 보았을때 48Mbps는 보장될 것이라고 기대하였으나, 실 상황에서의 차이로 몇 분 녹화를 하다 보면 경고가 표시되다가 이내 강제로 녹화가 중지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ㅡㅡ

연속 사진 촬영에서도, 금방 버퍼가 차오르고, 버퍼에 올라간 사진 메모리가 SD카드로 이동하는데 한세월이 걸리는 점 등.. 결국 새로운 SD카드를 구매하였습니다.

다른 전자기기와 다르게 SD카드는 무게가 상품 소개 페이지에 공개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서 직접 무게를 달아보았습니다. 1.72g 으로 어떻게 평해야 할지 모를 무게가..

실망이 많았던 상품이라 별로 쓸 이야기가 없습니다.ㅠ 많은 저장장치들을 구매하고 사용해 본 결과는 어느정도 돈을 들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보다 좋은 제품으로 구매하는 것을 추천합니다.